http://ablenews.net/Blog/bianne1217
오월의 편지
카테고리 : 松竹♡성시 | 조회수 : 10402016-05-19 오후 1:41:00
오월의 편지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김철이 비안네


세월도 가고
나이도 들어 반백이 되었지만
지금도 붙일 수 없는
오월의 편지

장미꽃 넝쿨마다 사연이 가득
돌이킬 수 없는 인연만이 나래를 펴고
할퀴어진 가슴은
시려만 오는데

흘려진 눈물 자위 지울 길 없어
올해도
오월의 가슴 한 켠에 다시 써보는
오월의 편지

먼 훗날
빗겨간 인연 다시 뵈올 길 있을지
그 옛날 그 사랑 소중히 간직하다 다시 펼쳐볼
옛날의 언약

내 죽 어 한 줌 흙이 될지라
한목숨 다 바쳐 소중히 간직하여
짙은 향기 속에 영원히 피어지지 않을
오월의 장미

나 대신 흘려주신 그 눈물의 존귀함이
영혼 속에 고이 잠드나니
다시금 피어날
오월의 편지


Copyright by Ablenews. All rights reserved.